뉴스 > 정치

한국당, 조국·임종석 고발…청와대, 7명 인사청문 요청

기사입력 2019-08-14 19:30 l 최종수정 2019-08-14 21:10

【 앵커멘트 】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를 비롯해 7명에 대한 인사청문 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조 후보자와 임종석 전 비서실장을 공무원 휴대전화 강제 감찰을 이유로 검찰에 고발하면서, 치열한 공방을 예고했습니다.
권용범 기자입니다.


【 기자 】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당시인 지난해 청와대 특별감찰반이 언론 유출자를 색출한다며 공무원들을 상대로 휴대전화를 강제로 압수해 감찰했다는 겁니다.

▶ 인터뷰 : 정점식 / 자유한국당 의원
- "공무원들이 핸드폰 제출을 강요받는 것은 대통령비서실이 영장 없이 강제 압수하는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그러면서 "온갖 불법행위를 자행한 조 전 수석이 사법부 수장이 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조 후보자는 이 같은 논란에 대해 "자필 동의를 받았다"며 문제가 안된다고 해명한 바 있습니다.

▶ 인터뷰 : 조국 /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난해 12월, 국회 운영위원회)
- "상당수 분들은 임의 제출을 거절하시기도 하십니다. 그런데 임의 제출을 하시는 분들에 대해서는 동의서를 다 받고…."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조 후보자와 한상혁 방통위원장 후보자 등 7명에 대한 인사청문 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했습니다.

▶ 스탠딩 : 권용범 / 기자
- "자유한국당 등 보수 야당은 조국과 한상혁 후보자에 대한 검증을 벼르고 있어, 이달 말 열릴 인사청문회에서 뜨거운 공방이 예상됩니다. MBN뉴스 권용범입니다."

[ dragontiger@mbn.co.kr ]

영상취재 : 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