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신입사관 구해령` 김여진, 차은우에 호통 "궐 떠나겠다는 말은 하지 마라"

기사입력 2019-08-14 21:06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신입사관 구해령' 김여진이 차은우에 호통을 쳤다.
1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 17회에서는 대비 임씨(김여진)와 이림(차은우)의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대비 임씨는 이림의 결단을 칭찬하며 흡족함을 표했다. 또 왕의 심기를 거스르지 말기를 당부하고, 손을 잡고 안쓰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이림은 부탁이 하나 있다며

"소자, 벌써 약관의 나이입니다. 이제는 사가로 나가 살고 싶습니다"라고 고백했다. 그러자 대비 임씨는 "이 궐이 곧 도원의 집입니다"라고 답했다.
이에 이림이 궐이 더 이상 자신이 있을 곳 같지 않다고 말하자, 대비 임씨는 "아뇨. 도원이 있을 곳은 여깁니다. 이 궐이 도원의 자리입니다. 그러니 궐을 떠나겠다는 말씀은 하지 마세요"라고 호통쳤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