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LG유플러스, 중장년층 전용 스마트폰·요금제 출시

기사입력 2019-08-15 09:01


[사진제공 = LG유플러스]
↑ [사진제공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중장년층 전용 스마트폰 'U+브라보라이프폰'과 시니어 요금제 3종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U+브라보라이프폰은 콘텐츠, 사용성 측면에서 시니어 고객에게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폰이다. 건강, 취미, 여행, 은퇴 후 삶까지 시니어 세대에게 필요한 정보를 선 탑재 앱(App)을 통해 접할 수 있도록 했다. 서울대병원 전문의와 공동 제작한 단독 콘텐츠 '우리집 주치의'을 비롯, 약 1만3000여개 시니어 맞춤형 볼거리를 제공한다.
브라보뮤직 앱에서는 시니어 계층이 선호하는 음원 200여곡을 기본 저장·제공해 데이터 소진 없이 무료로 쓸 수 있도록 했다. 자녀 스마트폰과 연동을 통한 실시간 위치 확인과 일정 관리 등의 편의 기능도 대폭 늘렸다.
시니어를 배려한 6인치 대화면과 직관적 사용자환경(UI)도 눈에 띈다. 홈 화면에는 글자 크기, 소리, 밝기 조절이 가능한 위젯을 선 탑재해 누구나 손쉽게 설정을 변경 할 수 있게 했다.
U+브라보라이프폰은 LG유플러스 전용폰 삼성전자 '갤럭시J4+'를 기반으로 LG유플러스와 협력사 '키위플러스'와 함께 개발했다. 출고가는 29만9200원이다.
U+브라보라이프폰은 새롭게 출시된 시니어 요금제 3종과 연계된다. 우선 월 6만9000원에 매일 5GB(소진 시 5Mbps 속도제한)를 제공하는 '추가 요금 걱정 없는 데이터 시니어 69' 요금제가 있다.
월 4만9000원에 데이터 5GB(소진 시 1Mbps 속도제한)를 제공하는 '추가 요금 걱정 없는 데이터 시니어 49' 요금제도 주목할 만하다. 데이터 이용량이 많지 않은 고객들은 월 3만3000원에 1.7GB를 제공하는 'LTE 데이터 시니어 33' 요금제를 활용하기 좋다.
박종욱 LG유플러스 모바일상품그

룹장(전무)은 "시니어층의 모바일 콘텐츠 이용률과 데이터 사용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이에 알맞은 UI와 앱 콘텐츠부터 설명서·단말케이스·요금제까지 최적화된 서비스를 구성했다"며 "앞으로도 각 연령층을 고려한 다양한 서비스를 마련해 고객 선택권 확대에 기여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김승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