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日 전시중단된 평화의 소녀상, 스페인 영화제작자가 매입

기사입력 2019-08-15 10:08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정치개입과 극우세력의 협박으로 일본 국제예술제 '아이치(愛知) 트리엔날레'가 전시를 중단한 '평화의 소녀상'을 스페인 영화 제작자가 매입했다고 스페인 언론들이 보도했다.
지난 14일(현지시간) EFE 통신과 푸블리코 등 스페인 언론에 따르면, 스페인 카탈루냐 지방 출신 영화 제작자이자 독립언론인 탓소 베넷은 최근 일본 아이치 트리엔날레 측이 전시를 중단한 '평화의 소녀상'을 사들였다.
이 작품은 김운성·김서경 작가의 조각 작품으로 작가들이 지난 2015년 일본 시민들에게 맡긴 것이다.
이 소녀상은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의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 기획전에 출품됐지만 3일 만에 전시가 중단됐다.
오무라 히데아키 아이치현 지사는 일본 극우세력의 협박을 이유로 들었으나 배후에는 일본 정부의 압력이 있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탓소 베넷은 EFE통신과 인터뷰에서 "예술작품이 검열을 당했을 뿐만이 아니라 검열에 반대하는 주제

의 전시도 끝났기 때문에 이는 이중적인 모순"이라고 비판하면서 "소녀상이 전시에서 제외됐다는 얘기를 듣고 지난주 작가들과 접촉해 작품을 매입했다"고 밝혔다.
평화의 소녀상은 바르셀로나에서 내년 개관을 목표로 건립 중인 '자유 미술관'에 전시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김설하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