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GS25 편의점 업계 최초 `친환경 다회용백` 도입

기사입력 2019-08-15 12:49


모델이 GS25 매장 앞에서 '친환경대여쇼핑백'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
↑ 모델이 GS25 매장 앞에서 '친환경대여쇼핑백'을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
GS리테일은 친환경 경영의 일환으로 편의점 업계 최초 GS25 전용 '친환경 다회용백'을 도입한다.
실용적인 부직포 재질로 제작돼 일회용품 절감은 물론 고객들 쇼핑 편의도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28일부터 GS25 매장에서 500원에 판매된다.
이 가방에는 GS25의 대표 컬러인 파란색을 적용해 활기찬 느낌을 주고 올해 3월 변경된 GS25의 신규 BI(브랜드 정체성)이 반영됐다.
GS리테일 관계자는 "GS리테일은 친환경 선도 기업으로서 고객과 함께 환경사랑을 실천해 나가고자 편의점 업계 최초로 전용 친환경 다회용백을 도입하게 됐다"며 "GS25뿐만 아니라 GS THE FRESH, 랄라블라, GS fresh 등 GS리테일의 모든 사업부와 함께 환경보

호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GS리테일은 환경친화적 소재변경, 재활용 활용성 확대, 포장축소 등 3가지 활동테마를 선정하고 지난해부터 친환경 활동 통합 캠페인으로 선포한 '그린세이브' 로고와 엠블럼을 실제 상품에 적용하고, 패키지와 상품 개선활동을 진행중이다.
[이한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