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부동의 1위` 일본맥주, 7월 수입액 급감…벨기에·미국 이어 3위

기사입력 2019-08-15 13:43 l 최종수정 2019-08-15 13:54


수입 맥주 시장에서 부동의 1위였던 일본 맥주가 지난달 3위로 밀렸다.
일본 정부의 수입규제로 촉발된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여파 때문으로 보인다.
수입 1위 자리는 최근 에일 맥주 열풍을 타고 큰 성장세를 보인 벨기에 맥주가 차지했다.
15일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 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일본 맥주 수입액은 434만2000달러로 집계됐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여파로 전달 790만4000달러에 비해 45.1% 감소한 것이다.
지난달 수입 1위는 456만3000달러 어치가 수입된 벨기에 맥주로, 전달(305만2000달러)에 비해 49.5% 증가했다.
2위는 미국 맥주가 기록했다. 7월 수입액은 444만3000달러로, 전달(227

만달러)에 비해 95.7% 증가한 것이다.
수입 맥주 4위는 310만달러 어치 수입된 네덜란드 맥주로 전달(168만1000달러)보다 84.4% 늘었다.
5위 중국(308만7000달러)이 기록했다.
일본 맥주는 2009년 기존 1위 미국을 따돌린 이후 작년까지 10년간 계속 연간 맥주 수입액 1위 자리를 유지해 왔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