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어린이들과 함께한 덕신하우징의 특별한 광복절

기사입력 2019-08-15 14:12


14일 중국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정부 옛 청사 앞에서 김명환 덕신하우징 회장(가운데)과 독립유공자 후손 초등학생 등이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태극기를 흔들며 ...
↑ 14일 중국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정부 옛 청사 앞에서 김명환 덕신하우징 회장(가운데)과 독립유공자 후손 초등학생 등이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태극기를 흔들며 광복의 순간을 재현하고 있다. <사진제공=덕신하우징>
"대한독립 만세! 대한독립 만세!"
74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지난 14일 중국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정부 옛 청사 앞. 독립유공자 후손 등 초등학생 수십여 명이 김명환 덕신하우징 회장(69)과 광복의 그 날을 기리며 목청 높여 외쳤다. 고사리 손에서 흔들리는 태극기가 대한민국 임시정부 앞에 물결짓자 당시 환희의 순간이 재현되는 듯했다.
이날 대한민국 임시정부 옛 터를 찾은 방문객은 건축자재 데크플레이트 세계 1위 기업 덕신하우징이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초청한 초등학생 어린이 260명과 임직원 등 총 580명. 강화지역에서 3·1만세운동을 주도한 고 신태의 애국지사의 증손인 신지민 양(12)은 "증조할아버지께서 독립을 위해 어려운 일을 하셨다는게 뿌듯하다"고 말했다. 어린이 방문단은 독립운동가의 후손 어린이들을 비롯해 덕신하우징이 실시한 '나라사랑 공모전' 당선자, 회사 공장이 위치한 천안과 군산 거주 초등학생 등으로 구성됐다. 행사 관련 비용은 전액 덕신하우징이 지원했다. 김 회장은 "독립유공자 후손들에 대한 보은의 뜻을 담는 동시에 해외 방문이 어려운 환경이거나 애국심이 깊은 어린이들에게 독립운동 유적지를 견학할 수 있도록 해 나라사랑의 마음을 심어주고자 했다"고 행사 취지를 설명했다.
덕신하우징은 지난 2006년부터 데크플레이트 국내시장 점유율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으며, 서울·천안·군산에 사옥 및 제조공장을 운영하며 관계사를 포함해 연 매출 2000억원을 올리는 중견기업이다. 국내시장을 넘어 베트남 하이퐁에 공장을 설립해 해외 데크플레이트 시장도 확대해 나가는 중이다.
김 회장은 본래 이 행사를 상하이 노천공원인 세기광장에서 케이팝(K-POP) 가수와 중국 가수를 초청해 한중합작 광복음악회를 개최하려 기획했다. 그러나 중국 당국이 끝내 허가해 주지 않아 아쉽게 광복음악회는 열지 못했다. 김 회장은 "음악회가 취소돼 행사 자체를 접어야하나 생각도 했지만 이미 지원대상 어린이를 선발하고 난 뒤라 이들을 실망시킬 수 없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나라의 미래는 어린이이며 애국심을 가진 어린이가 바르게 자란다'는 자신의 신념과 철학에 따라 어린이를 위한 사회공헌활동에 매년하고 있다. 이는 그가 밟아온 삶의 굴곡이 큰 영향을 미쳤다. 김 회장은 한국 전쟁기에 충남 홍성의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초등학교만 졸업하고 일찌감치 생활전선에 뛰어들었다. 청년이 되어서는 베트남전에 참전했고, 돈을 벌기 위해 무일푼으로 상경했다. 고철 자재를 주워가며 철강재 유통업계의 밑바닥부터 시작한 그는 지난 1980년 덕신하우징의 전신인 덕신상사를 설립했다. 그는 창업자금을 모으는 과정에서 밥값을 아끼다 영양실조와 늑막결핵을 얻어 수술까지 받는 등 평생 가난의 설움이 컸다. 김 회장은 "어린시절 가난의 고통을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에 형편이 어려운 어린이들을 보면 발 벗고 도와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의 '광복절 애국행보'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13년에는 충남 농촌 어린이들을 초청해 백두산 탐방행사를 했고, 2014년에는 아이들과 독도를 함께 방문하여 '독도어린이 지킴이' 행사를 열었다. 이번 상하이 역사탐방 행사는 세번째 '애국 행사'다. 김 회장은 이외에도 전국 어린이 골프대회 개최, 골프 꿈나무 어린이 후원, 실종아동 찾기, 저소득층 아이들에게 국민연금과 파월참전명예수당 전액 기부 등 다양한 어린이 관련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 회장은 최근 자신의 호를 딴 '무봉 장학재단'을 세웠다. 그는 "소외 계층의 어린이들이 어떠한 환경에도 구애 받지 않고 자신들의 꿈과 재능을 키울 수 있게, 희망의 공간을 만들어 주는 역할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주변의 도움을 많이 받아 회사가 성장한만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의 일환으로 어린이 장학 사업에 집중해 나라의 미래에 이바지 하고 싶다"며 포부를 밝혔다.
2박3일간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 참가자들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옛 청사외에도 윤봉길 의사 의거현장인 홍구공원 등 상하이

에 산재한 독립운동 현장을 다녔다. 행사 첫날 만찬행사에는 현재 상하이에 살고 있는 독립유공자 후손 두 분을 초청하고 감사의 뜻을 담아 감사금도 전달했다. 해당 후손은 독립유공자 오영선(건국훈장 독립장), 최중호(건국훈장 독립장) 지사의 외손자, 손녀인 호패중, 최위자 씨다.
[상하이 = 안병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