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백색 두루마기 차려입은 문 대통령, 태극기 손에 들고 만세삼창

기사입력 2019-08-15 15:33 l 최종수정 2019-08-15 17:19


문 대통령, `태극기 휘날리며` [사진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태극기 휘날리며` [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 독립유공자 및 후손 등과 74년 전 광복의 기쁨을 함께 누렸다.
비가 내리는 중에도 행사장 앞 대형 스크린에는 우산을 쓴 시민들이 모여 중계방송을 기다렸고,행사장에는 '불굴의 한국인 상'과 함께 '우리가 되찾은 빛', '함께 밝혀갈 길'이라는 글자가 조각 형태로 설치돼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부인 김정숙 여사와 백색 두루마기 옷을 정갈하게 차려입은 문 대통령은 행사 시작 시각인 10시가 되자 행사장에 입장해 독립유공자를 비롯해 5부 요인, 정계 인사 등 내외 귀빈과 악수하며 인사했다.
문 대통령 내외의 등장에 참석자들은 모두 일어나 박수로 환영했고 문 대통령은 손을 흔들면서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정완진·김영관·임우철·승병일·이영수 애국지사, 김원웅 광복회장 등과 함께 맨 앞줄에 앉았다.
문 대통령,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사진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사진 =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본격적인 행사에 앞서 배우 손현주 씨의 내레이션과 함께 상영된 광복절 영상과 뮤지컬 공연 등을 진지한 표정으로 관람했다.
김원웅 광복회장의 기념사가 끝난 뒤 문 대통령은 항일 비밀결사에 참여한 백운호 선생에게 대통령 표창을 수여하는 한편, 재불한국민회 2대 회장으로 임시정부를 도왔던 홍재하 선생의 차남 장자크 홍 푸안씨 등 독립유공자 후손 4명에게도 훈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새 나라'를 키워드로 경축사를 했다.
문 대통령은 주요 대목에서는 강한 어조와 손짓으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등에 맞서 책임 있는 경제강국을 이루겠다는 의지를 내비치기도 했다.
단호한 어조로 27분간 경축사가 이어지는 동안 참석자들은 총 20번의 박수로 화답했다.
문 대통령의 경축사가 끝난 뒤에는 가수 소향과 팝페라 가수 임형주 씨 등의 경축공연이 펼쳐졌다.
문 대통령은 '아리랑'을 직접 따라 부르며 공연에 동참했다.
문 대통령과 참석자들은 경축식의 마지막을 장식한 광복절 노래 제창과 만세삼창 때는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하나가 됐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손에 쥔 태극기를 흔들면서 힘차게 광복절 노래를 불렀다.
문 대통령은 경축식을 마치

고 '항일의 섬'으로 알려진 전남 완도군 소안도에서 온 학생, 광주 송우초등학교 학생들과 독립기념관 내 전시관을 관람했다.
송우초등학교 학생들은 지난 6월 판문점 남북미 정상 간 회동을 보고 문 대통령에게 '나라를 지켜주셔서 감사하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낸 바 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