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온라인팀/ `옷` 구매에 지갑 닫는다…의류비 지출전망 10년 만에 최저

기사입력 2019-08-15 16:36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소비자들의 의류비 지출 전망이 금융위기 여파가 한창이던 2009년 수준만큼 어두워진 것으로 드러났다.
1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7월 소비지출전망 CSI(소비자동향지수) 항목 중 의류비는 94로 2009년 4월 91 이후 10년 3개월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소비지출전망 CSI는 6개월 후에 지출을 더 늘릴지에 대한 소비자들의 판단을 보여준다.
지수가 100보다 작으면 지출을 줄이겠다고 응답한 가구가 늘릴 것이라고 답한 이들보다 많다는 뜻이다.
최근 지표를 풀이해보면 반년 후 의류 구매를 줄이겠다고 응답한 가구 비중이 2009년 상반기 이후 약 10년 만에 가장 높아졌다.
의류비 지출전망 CSI는 작년 9∼10월 각각 100을 나타냈으나 11월 97로 하락했다.
매서운 한파가 찾아왔던 2017년 겨울과 달리 지난해 겨울은 포근한 날씨로 패딩 등 외투 구매가 줄었을 것으로 해석된다.
의복·직물 신용카드 사용액도 2017년 11월 8718억4000만원에서 작년 11월 7996억9000만원으로 감소했다.
이후 의류비 지출전망 CSI는 작년 12월부터 올해 6월까지 96∼98 사이에서 움직이다 7월에는 94로 하락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올해 7월 의류비 지출전망 CSI는 2015년(99), 2016년(98), 2017년(101

), 2018년(100) 7월 수치보다 낮게 나타났다.
이는 경기가 나빠지자 소비자들이 당장 필요하지는 않은 곳에서부터 지출 규모를 줄이려 한 결과로 추정된다.
일반적으로 경기가 좋지 않을 때는 의료비 등 필수·고정지출이 늘어날 것을 대비해 소비자들은 의류처럼 불요불급한 품목에서부터 지갑을 닫는다.
[디지털뉴스국 김설하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