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일 대화 물꼬 트일까…한중일 회의와 정치권 움직임 눈길

윤지원 기자l기사입력 2019-08-16 07:00 l 최종수정 2019-08-16 07:29

【 앵커멘트 】
일본 언론들은 일제히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일본에 외교적 해결을 촉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구체적인 일본 정부의 입장은 나오지 않은 가운데, 다음주 열리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와 한일 정치권의 물밑대화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윤지원 기자입니다.


【 기자 】
일본 언론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일본에 대한 비난 대신 외교적 해결을 촉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NHK와 아사히 신문 등은 문 대통령이 강제징용 피해자나 위안부 문제에 대해 언급을 하지 않았다며, 어떤 해결책을 내놓을지 주목된다고 전했습니다.

광복절 이후 예정됐던 한일 외교차관 협의조차 거부한 일본 정부의 반응은 아직 나오지 않았습니다.

세코 경제산업상은 백색국가 제외와 관련해 한국의 이야기를 듣고 싶지만, 협의는 아니라는 아리송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 인터뷰 : 세코 히로시게 / 일본 경제산업상
- "한국 측에서 협의의 가능성에 대한 언급이 있었지만, 우리는 협의할 성질의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가운데 다음 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릴 가능성이 큰 한중일 3국 외교장관 회의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최현정 / 아산정책연구원 글로벌거버넌스센터
- "고위직이 아닌 실무 담당자가 만나서 우선 서로의 생각을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수순이 필요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광복절 이후에는 한일 정치권도 본격적으로 물밑대화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됩니다.

MBN뉴스 윤지원입니다.

영상편집 : 오광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