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강릉서 펜션 운영하는 '모자' 실종…소방·경찰 이틀째 수색 중

기사입력 2019-08-16 07:42 l 최종수정 2019-08-16 07:51

어제(15일) 오후 8시 54분쯤 강원도 강릉시 왕산면 왕산리에서 '모자'(母子)가 실종돼 경찰과 소방인력 등이 오늘(16일) 이틀째 수색을 벌이고 있습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30분쯤 61살 조 모 씨와 37살 아들 등 2명이 펜션 인근 계곡에 설치한 평상을 치우는 등 비 피해 등을 살피고자 집을 나간 뒤 소식이 끊겼다는 실종 신고가 오후 8시 54분쯤 접수됐습니다.

타지에 거주

하는 딸로부터 펜션을 운영하는 어머니 등과 연락이 안 된다는 신고를 받은 소방과 경찰 등 280여명이 곧바로 수색에 나섰으나 야간이라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조 씨 등은 딸과 통화 후 집을 나섰으나 휴대전화는 집에 두고 나간 상태입니다.

경찰 등은 이날 날이 밝자 인명 구조견을 동원해 펜션 주변 등을 수색하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