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트럼프 "중국, 홍콩시위 폭력 진압 가능성에 매우 우려"

기사입력 2019-08-16 08:18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홍콩 시위에 대한 중국 당국의 무력 진압 가능성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저지주 모리스타운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중국에 의한) 폭력적인 진압을 보고 싶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AFP통신, 로이터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부터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여름휴가를 보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초기에 홍콩 시위를 '폭동'으로 표현하며 "중국과 홍콩 간의 일이고 스스로 처리해야 할 것"이라며 거리두기에 나섰으나, 중국의 무력 진압 임박설과 맞물려 이번 사태를 방관하고 있다는 비판론이 제기되자 목소리를 점점 높여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홍콩 문제를 인도적으로 해결하는 걸 보고 싶으며 그들이 신속하게 그렇게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홍콩 문제를 인도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고 풀 기자단이 전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이 홍콩 시위대 지도부와 만나는 건 나쁜 생각이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