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Hot-Line] "증권업 `비중확대`…2분기 IB 부문 실적 호조"

기사입력 2019-08-16 08:51


대신증권은 증권사들에 대해 올해 2분기에 투자은행(IB) 부문에서 양호한 실적을 보였다며 업종 투자의견을 '비중확대'로 유지한다고 16일 밝혔다.
박혜진 연구원은 "분석 대상인 미래에셋대우·한국금융지주·NH투자증권·키움증권·삼성증권의 2분기 합산 순이익은 6853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9.4% 증

가했다"고 말했다.
박 연구원은 "5개사 모두 IB 관련 수익이 상당히 견조한 수준을 유지했고 특히 삼성증권의 경우 이번 분기 IB 부문 수익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최선호주로는 미래에셋대우를 제시했다. 경쟁사 대비 레버리지 비율이 낮다는게 이유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