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조국 "저에 대한 의혹 잘 알고 있어…국회서 진솔히 답할 것"

기사입력 2019-08-16 10:17 l 최종수정 2019-08-23 11:05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배우자·자녀의 74억원대 사모펀드 투자약정, 부동산 거래 등 신상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국회에 가서 소상하고 진솔하게 답하겠다"며 말을 아꼈습니다.

조 후보자는 오늘(16일) 오전 9시 25분쯤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꾸려진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해 "언론에서 저에 대해 여러 가지 점에서 비판·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국회에 가서 소상하고 진솔하게 답변드리겠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아들과 딸에게 증여해가며 총 10억원이 넘게 투자한 근거가 무엇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도 조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서 소상히 다 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 후보자의 배우자와 20대 딸·아들은 2017년 7월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펀드'에 총 74억5천500만원의 출자를 약정했습니다.

약정 규모가 조 후보자가 신고한 재산인 56억4천만원보다 18억원이 많아 조 후보자 가족이 어떻게 자금을 조달하려 했는지 관심이 쏠렸습니다.

지금까지 실제 투자한 금액은 배우자 9억5천만원, 자녀 각 5천만원 등 총 10억5천만원입니다. 만 19세 이상 성년 자녀에 대해선 5천만원까지 세금 없이 증여(10년 합산)할 수 있는데, 이를 이용해 자녀들이 5천만원을 투자한 것으로 보입니다.

조 후보자 측은 펀드 투자는 합법적이며 처음부터 추가 투자할 계획이 없었다고 밝혔지만, 왜 실제 투자한 금액의 7배에 달하는 금액을 투자 약정했는지는 명확히 설명되지 않고 있습니다.

조 후보자는 딸의 학교 배정을 고려해 1999년 한 차례

위장전입을 한 의혹, 다주택 규제를 강화하던 시절 이를 피하려고 배우자 소유 부산 집을 동생의 전 부인에게 매도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앞서 조 후보자는 어제(15일) 배우자와 자녀의 74억원 규모 사모펀드 투자약정 논란에 대해 합법적 투자를 한 것이며, 현재 투자금액인 10억5천만원 이상으로 추가 투자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