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조국 "언론에서 제기한 의혹 잘 알고 있어…국회서 진솔하게 답변"

기사입력 2019-08-16 10:33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민정수석 임명 직후 74억원대 사모펀드 투자약정, 부동산 거래 등 신상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 "국회에 가서 소상하고 진솔하게 답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조 후보자는 16일 오전 9시 25분께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꾸려진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해 "언론에서 저에 대해 여러 가지 점에서 비판·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국회에 가서 소상하고 진솔하게 답변드리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조 후보자와 아내 정경심씨(57)와 딸(28), 아들(23) 등은 지난 2017년 7월 31일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투자합자회사(사모펀드)'에 각각 67억 4500만원, 3억 5500만원, 3억 5500만원 출자를 약정했다. 이후 조 후보자 부부는 실제로 블루코어밸류업에 9억 5000만원, 자녀가 각각 5000만원씩을 투자했다.
약정 규모가 조 후보자가 신고한 재산인 56억 4000만원보다 18억원이 많아 조 후보자 가족이 어떻게 자금을 조달하려 했는지 관심이 쏠렸다.
여기에 해당 사모펀드의 운용사가 등기부등본의 주소지에 존재하지 않는 것과 관련한 허위신고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임하던 지난 2017년 11월 정 교수가 자신 소유의 부산 해운대 소재 아파트를 후보자 동생의 전 부인 조모씨에게 매매한 것이 다주택자 논란을 피하기 위한 '위장 매매'가 아니냐는 논란도 일고 있다.
조 후보자 측은 펀드 투자는 합법적이며 처음부터 추가 투자할 계획이

없었다고 밝혔지만, 왜 실제 투자한 금액의 7배에 달하는 금액을 투자 약정했는지는 명확히 설명되지 않고 있다.
부산 아파트 거래와 관련해서는 "거래 내역 등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실제 거래였고 아는 사람에게 아파트를 판매한 것"이라며 "(법적인) 문제는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세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