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한국코퍼레이션, ICT부문 물적 분할…`한국클라우드` 설립

기사입력 2019-08-16 10:43


코스닥 상장사 한국코퍼레이션이 물적 분할을 통한 사업 구조 개편에 나섰다.
한국코퍼레이션은 16일 한국코퍼레이션 본사에서 임시이사회를 열고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ICT 부문의 '물적 분할'을 단행하고, 이를 위해 비상장법인인 한국클라우드(가칭)를 설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물적 분할은 한국코퍼레이션이 그동안 추진해온 ICT 분야 사업을 분할하는 것으로 신설되는 비상장법인 한국클라우드(가칭)가 ICT분야의 사업을 맡는다. 다음 달 임시주주총회에서 최종확정 해 오는 11월 분할 등기 등 모든 과정을 마칠 계획이다.
이번 분할을 통해 ▲재무 및 사업 구조개선 ▲주 52시간제 시행에 따른 법적 문제 해소 ▲CRM 사업 분리를 통한 업무효율성 제고 ▲독립체산제 운영으로 기업가치 제고 등의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신설법인인 한국클라우드를 통해 한국코퍼레이션이 자체 개발한 채팅 상담 솔루션인 텔레톡(Tele-Talk)의 지능화 업그레이드를 추진과 더불어 글로벌 기업 컨택센터를 대상으로 공급 확대에 나서는 한편 인공지능(AI)기반의 챗봇 플랫

폼 사업, 클라우드 기반 컨택센터 보급 등 사업 전문화 및 다각화를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회사 관계자는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ICT 부문 물적 분할을 실시하게 됐다"며 "회사의 재무 구조 개선과 사업영역 확장에 긍정적인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