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조국 후보자 부인, 남편 장관 지명되자 뒤늦게…

기사입력 2019-08-16 10:53 l 최종수정 2019-08-16 10:54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배우자가 소득 신고를 하지 않았다가 장관으로 지명된 직후 뒤늦게 세금을 납부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지난 15일 MBC는 조 후보자가 지난 12일 국회에 제출한 세금 납부 내역서를 확인한 결과 발급 하루 전인 지난 11일 조 후보자의 부인이 세금 수백만원을 낸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부인은 종합소득세 2건으로 각각 259만원과 330만원을 납부했다.
지난 7월 납부한 종합소득세 154만원도 지난 2015년 소득에 대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 후보자 부인의 종합소득세 늑장 납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 중이던 지난 2018년

4월 18일과 20일엔 2년 전 소득을 뒤늦게 신고하면서 종합소득세 57만 5000원을 냈다.
야당은 탈세 의도가 있었던 것 아니냐며 비판에 나섰다.
이에 조 후보자 측은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점검하다 보니 내지 않은 세금이 확인돼 납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세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