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부산 일본영사관 인근 `항일거리`로 선포

기사입력 2019-08-16 11:04 l 최종수정 2019-08-16 11:18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하기 위해 부산 일본영사관 인근을 '항일거리'로 선포하기로 했다.
16일 아베규탄 부산시민행동에 따르면 17일 오후 6시 부산시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뒤편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항일거리 선포식을 개최한다.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서 시작해 인근 정발 장군 동상 앞에 있는 강제징용 노동자상까지 150m 구간을 항일거리로 지정해 다양한 아베 정권 규탄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항일거리부터 인근인 부산역 앞까지는 '부산 항일 현수막 거리'로 조성한다. 현수막에 'NO 아베, 친일매국 청산' 문구를 넣고 시민의 이름이나 원하는 메시지도 담을 계획이다. SNS 홍보 등을 통해 오는 21일까지 현수막 신청을 받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효력 만료일인 오는 24일 1차로 부착할 예정이다.
또 강제징용 노동자상 안내판 설치와 항일 거리 지도 제작도 추진하며 1인 시위도 무기한 이어갈 예정이다. 부산시민행동 관계자는 "소녀상과 달리 강제징

용 노동자상에는 안내판이 없어 안내판을 부착하고 항일 행동이 펼쳐지는 부산 곳곳을 지도로 만들어 온라인에 배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베규탄 부산시민행동은 지난 14일 일본 정부의 역사왜곡과 경제침탈에 반발하며 131개 부산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해 발족했다.
[부산 = 박동민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