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조국, 재산보다 훨씬 많은 투자약정 논란…부동산 의혹 '우수수'

기사입력 2019-08-16 13:14 l 최종수정 2019-08-16 13:20

【 앵커멘트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신고 재산보다 훨씬 많은 돈을 사모펀드에 내기로 투자약정을 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여기에 인사청문회가 다가오자 안 내던 세금을 급히 내는가 하면, 친동생의 전 부인에게 부동산 위장매매를 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습니다.
신동규 기자입니다.


【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배우자 소유를 포함해 신고한 재산은 모두 56억 4천만 원 규모입니다.

그런데 20대인 자녀들을 포함해 조 후보자 가족이 사모펀드인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투자합자회사'에 투자하기로 약정한 금액은 74억 5,500만 원입니다.

신고한 재산보다 18억 원 더 많은 금액을 투자하기로 한 것입니다.

조 후보자가 돈을 어떻게 마련할 셈이었는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인사청문요청안 제출을 의식해 지난달과 이달 11일, 내지 않던 종합소득세를 다급히 냈다는 의혹도 불거졌습니다.

2년 전 조 후보자의 부인 정 모 씨가 동서에게 부산에 있는 아파트를 팔았을 때도 거래가 가짜가 아니었느냐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입니다.

부산의 빌라 임대차계약서에도 수상한 점이 포착됐습니다.

계약서에는 빌라를 빌려준 사람이 조 후보자의 부인 정 모 씨, 세입자는 동서인 조 후보자 남동생의 전 부인으로 돼 있는데, 등기에는 빌라 소유자가 남동생의 전 부인으로 돼 있어 집주인과 세입자가 같은 상황이 된 겁니다.

▶ 인터뷰(☎) : 김도읍 / 자유한국당 의원(국회 법제사법위원회)
- "차명재산이나 실소유주가 누구인지 반드시 규명해야 할 부분입니다. 후보자의 이해하기 힘든 부동산 관련 사안들을 철저하게 검증할 예정입니다."

조 후보자 측은 "사모펀드는 더 투자할 계획이 없고, 위장매매 의혹은 '실거래'며, 임대차계약서는 단순 착오로 기입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MBN뉴스 신동규입니다.

영상편집 : 한주희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