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일본 연구자들, '소녀상 전시 중단 철회 촉구' 서명 운동 벌여

기사입력 2019-08-16 13:26 l 최종수정 2019-08-23 14:05


일본 아이치현의 예술제 아이치 트리엔날레가 위안부 평화의 소녀상 전시를 중단한 것과 관련해 일본의 연구자들이 중단 철회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였다고 아사히신문이 오늘(16일) 보도했습니다.

다이고 사토시 도쿄대(회계학) 명예교수, 나미모토 가쓰토시 릿쇼대 (교육법) 명예교수, 이와스키 고지 변호사는 위안부 소녀상 전시 중단 철회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지난 6~15일 벌였습니다.

열흘간 이어진 서명운동에는 6천691명이 참여했습니다. 다이고 교수 등은 거리에서 행인들에게 직접 서명을 받거나 인터넷에서 참여자를 모았습니다.

이들은 이렇게 모은 서명과 함께 자신들의 주장이 담긴 성명을 어제(15일) 아이치현과 나고야시에 전달했습니다.

이들은 성명에서 "테러예고와 협박 등에 굴복해 기획전을 중단한 것은 기획전이 주장하는 '표현의 부자유'를 웅변하는 것이다. (전시 중단을) 허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평화의 소녀상 전시 중단을 주장한 가와무라 다카시 나고야 시장에게는 발언을 철회하고 사죄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다이고 교수는 전날 나고야현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행정(기관)이 선두에 서서 표현의 자유를 지키겠다는 결의를 내보여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아이치 트리엔날레는 지난 1일부터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에서 김운성·김서경 작가의 평화의 소

녀상을 전시했다가 3일 '안전'을 명분으로 전시를 중단했습니다.

전시 중단에 대한 반발이 커지고 참가 작가 90여명 중 미국, 유럽, 중남미 작가 등 11팀이 자신들의 작품을 전시에서 빼라고 요청하자, 트리엔날레의 쓰다 다이스케 예술감독은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혼란을 초래했다"며 사죄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