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김자영, KLPGA투어 보그너 MBN 여자오픈 첫날 6언더파 1위

기사입력 2019-08-16 14:13 l 최종수정 2019-08-16 15:24


'얼음공주' 김자영(28)이 부진 탈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김자영은 16일 경기도 양평 더스타휴 골프&리조트(파71)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보그너 MBN 여자오픈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6개를 기록 6언더파 65타로 1위에 올랐다.
2012년 3승, 2017년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정상에 올랐던 김자영은 올해 들어 심한 부진에 빠졌다.
톱10 입상은 단 2번뿐이고 컷 탈락과 기권으로 상금을 받지 못한 대회가 5번이나 됐다.
상금랭킹은 38위(1억230만원)로 밀렸다.
그러나 이날은 달랐다.
김자영은 그린을 단 두 번 밖에 놓치지 않을 만큼 샷이 똑바로 날아갔다.
"오늘 경기는 뭐든 다 잘됐다"는 김자영은 "하반기 초반부터 베스트 샷이 나와서 기분이 좋고,

내일도 차분하게 경기하겠다"고 다짐했다.
보기 없이 5언더파 66타를 친 김해림(29)과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곁들인 장하나(27)가 김자영을 1타차로 추격했다.
2017년 이 대회 챔피언인 상금랭킹 1위 최혜진(20)은 버디 5개를 뽑아내며 4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