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北, 잇단 발사에 문 대통령 향한 `막말`까지…남북관계 더 `막막`

기사입력 2019-08-16 14:47


북한이 16일 또다시 발사체 발사를 하고 사실상 문재인 대통령에게까지 비난을 쏟아내자 정부의 고심도 한층 더 깊어지는 분위기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은 이날 대변인 담화에서 문 대통령의 전날 광복절 경축사를 '망발'이라고 비난하며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특히 "남조선당국이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아무런 계산도 없이 계절이 바뀌듯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고 망상하면서 앞으로의 조미(북미)대화에서 어부지리를 얻어보려고 목을 빼 들고 기웃거리고 있지만 그런 부실한 미련은 미리 접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구체적으로는 진행 중인 한미 연합지휘소훈련과 국방부가 최근 발표한 국방중기계획을 문제 삼으며 문 대통령을 향해 '보기 드물게 뻔뻔스러운 사람'이라고 하는 등 '막말'을 서슴지 않았다.
정부가 이날 조평통 대변인 담화가 나온 지 약 4시간 만에 비교적 신속하게 공식 입장을 내놓은 것도 그만큼 이번 담화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사실상 문 대통령을 거명하며 비난한 데 대해 "그러한 발언은 남북정상 간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 합의정신에 부합하지 않을 뿐 아니라 남북관계 발전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하게 지적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정부는 강경대응보다 '절제된 반응'을 통해 상황관리를 해나갈 것으로 보인다.
김 부대변인은 "우리는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을 철저히 이행해 나간다는 일관된 입장을 견지하고 있으며, 한반도 평화 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우리의 이러한 노력에 북측도 적극 호응해 올 것을 촉구한다"고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러면서 "남북공동선언의 이행을 위해서는 남북 간의 대화와 협력만이 유일한 길"이라며 "대화의 장에서 서로의 입장을 얼마든지 조율할 수 있다는 것이

우리의 변함없는 입장"이라고 촉구했다.
결국 현재로선 북한이 '선(先) 북미-후(後) 남북' 프레임을 분명히 하는 만큼, 정부도 한미 연합지휘소 훈련 종료 이후 재개될 것으로 관측되는 북미 실무협상 진전 결과에 따라 남북관계 모멘텀 회복을 모색할 것으로 예상된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