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조국 75억 펀드` 대표 "실투자금 10억이라고 사전 통지받아"

기사입력 2019-08-16 15:12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의 75억원 규모 사모펀드 투자약정 논란과 관련해 펀드 운용사 대표가 "조 후보자 측으로부터 실투자금은 10억원 가량임을 처음부터 분명히 통보받았다"고 해명했다.
이상훈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대표는 16일 연합뉴스와 한 전화 인터뷰에서 "(조 후보자의 아내인) 정경심(57·동양대 교수) 씨는 처음부터 본인의 최대 투자금 가용 규모가 10억원 전후라는 사실을 알렸으며, 추가 출자 가능 금액이 없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조 후보자의 가족은 2017년 7월 코링크PE가 운용하는 '블루코어밸류업1호 사모펀드'에 총 74억5500만원의 출자를 약정했다.
투자약정 금액은 당시 조 후보자가 신고한 재산인 56억4천만원보다 18억원이 많아, 조 후보자 측이 이 같은 자금을 어떻게 조달하려 했는지 논란이 일었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출자약정금액은 신용카드의 한도액과 같은 개념으로, 이 금액을 모두 출자해야 하는 의무를 지지 않는다"며 "출자약정을 지키지 못했을 경우 부과되는 페널티 조항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에 따르면 한국 PE사들의 출자약정 대비 실투자금 비율은 6∼70%이다. 조 후보자 가족이 가입한 사모펀드의 경우 실투자금 비율이 10% 중반으로 통상적 수준에서 벗어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이 대표는 "실투자금이 10억원가량임을 알았음에도 75억원이라는 투자약정금을 설정한 이유는 순전히 우리 회사의 운용 편의성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해당 펀드는 현재 13억원 규모로 운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 가족의 투자 금액이 운용 금액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