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7월 서울주택매매 심리지수 열달만에 최고…한달새 9.5P↑

기사입력 2019-08-16 16:16


소비자와 중개업자들이 실제로 느끼는 서울 지역 주택매매 경기가 10개월래 가장 높은 수준까지 회복됐다.
지수를 기준으로 평가된 서울 주택매매 시장의 국면도 2개월째 '상승기'로 분류됐다.
16일 국토연구원 부동산시장연구센터의 '7월 부동산시장 소비자심리조사(7월 23∼31일)'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지역 주택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37.8로 6월(128.3)보다 9.5포인트(P) 올랐다. 이는 2018년 9월(147.0) 이후 10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다.
이 지수는 전국 152개 시·군·구 6680가구, 중개업소 2338곳에 대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산출된 것으로, 0∼200 범위의 값으로 표현된다. 지수가 100을 넘으면 '가격 상승'이나 '거래 증가'를 체감했다는 응답이 반대의 경우보다 많다는 뜻이다.
설문조사는 일반 가구에 "이달 사는 집(거주 주택)이나 이웃집(인근주택)의 가격이 앞 달과 비교해 어떻게 바뀌었나", "주택 구입·매매 계획이 있나" 등을 묻고, 중개업자에게는 "이달 주택을 팔려는 사람이 많았나, 사려는 사람이 많았나", "주택 거래가 지난달보다 늘었나", "영업지역 주택 가격이 지난달과 비교해 어떻게 변했나" 등을 질문한다.
국토연구원은 지수 수준에 따라 부동산 매매 경기를 ▲ 상승국면(115 이상) ▲ 보합국면(95∼115) ▲ 하락국면(95 미만)으로 진단한다.
서울 주택매매 소비심리지수는 지난해 9·13 대책이 발표된 뒤 ▲ 10월 128.0 ▲ 11월 118.6 ▲ 12월 104.9 ▲ 2019년 1월 100.5 ▲ 2월 102.1 ▲ 3월 100.7 ▲ 4월 97.9 ▲ 5월 108.5 등 계속 100 안팎의 '보합' 국면에서 머물렀다. 그러다 7개월만인 지난 6월(128.3)

다시 상승 국면에 진입했고, 7월(137.8)에도 2개월째 상승 국면을 이어갔다.
그만큼 서울 지역 소비자와 중개업자들이 체감하는 주택매매 경기가 살아나고 있다는 뜻이다.
다만 8월 부동산시장 소비자심리조사에는 정부가 12일 발표한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의 영향이 어떤 식으로 반영될지 주목된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