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국에서 타미플루 내성 변종 바이러스 발견

기사입력 2009-09-11 11:33 l 최종수정 2009-09-11 13:14

【 앵커멘트 】
미국에서 신종플루 치료제인 타미플루에 내성을 가진 변종 바이러스가 발견됐습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는 타미플루를 예방 목적으로 사용해서는 결코 안 된다며 남용을 강력히 경고했습니다.
김희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10대 소녀 2명에게서 타미플루 내성 사례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바이러스는 '1223V'로 기존의 신종플루에서는 발견되지 않던 종입니다.

소녀들은 지난 7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서부의 한 여름캠프에서 같은 숙소를 썼습니다.

캠프 후 참가자 600명은 모두 타미플루를 복용했지만, 검사 결과 소녀 2명은 신종플루 변종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행히 두 소녀는 심각한 증상을 보이지 않고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이렇게 변종플루가 발견됨에 따라, 타미플루를 예방 목적으로 사용하지 말 것을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타미플루를 예방약으로 남용하면 신종플루 내성이 생겨, 정작 변종플루에 걸렸을 때 치명적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현재까지 타미플루 내성 바이러스 감염 사례는 13건이 보고됐고, 이 가운데 9건이 미국에서 나타났습니다.

이스라엘 바이러스 감염 중앙 연구소도 신종플루 완치 환자의 표본을 검사한 결과, 신종플루 바이러스에 타미플루 내성 요소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김희경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