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한국의 무기 세계를 날다'…하늘 나는 어뢰 홍상어

기사입력 2009-10-22 05:24 l 최종수정 2009-10-22 18:15

【 앵커멘트 】
MBN특집 '한국의 무기 세계를 날다' 이번에는 하늘을 나는 어뢰 홍상어가 그 주인공입니다.
홍상어의 탄생으로 한국의 대잠능력은 한층 향상됐다는 평가입니다.
이성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우리나라는 북한은 물론 독도를 두고 일본과도 대립하는 상태입니다.

따라서 해군의 대잠능력은 필수 전력입니다.

▶ 인터뷰 : 안규백 / 민주당 의원
- "일본의 해상 자위대가 그 힘을 과시하려 하는 것도 부인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더 중요한 것은 현존하는 북의 위협이 서해NLL 상에서 매일 벌어지고 있는 것을 봤을 때 이것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6월 개발이 완료된 홍상어는 한국의 대잠능력을 한층 높였다는 평가입니다.

침투하는 과정이 주로 상공에서 이뤄져 적 잠수함이 도주할 수 있는 여유를 주지 않는 강력한 대잠 무기이기 때문입니다.

구축함에서 수직으로 발사된 홍상어는 적 잠수함이 있는 30km 이상 되는 거리의 해상까지 날아갈 수 있습니다.

홍상어가 하늘을 날 수 있게 한 수직발사체계는 빼놓을 수 없는 핵심 기술.

▶ 인터뷰 : 김승주 / 방위사업청 해양유도무기팀장
- "수직발사체계는 홍상어뿐만 아니라 항공기를 요격하든지 아니면 지상공격을 할 수 있는 다른 용도의 유도무기까지 같이 쓸 수 있도록 범용으로 개발했기 때문에 좁은 함정 공간에서 공간의 효율적 운용이 가능해서 또 함정 능력을 극대화시킬 수 있는 이점이 있습니다."

홍상어는 2012년까지 60~70여 기가 실전 배치될 예정이며 모두 1,800여억 원이 투입됩니다.

「 홍상어의 개발 과정과 성능 그리고 수출 전망까지 MBN특집 '한국의 무기 세계를 날다'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MBN뉴스 이성수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