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친일인명사전 발간…후손·보수단체 반발

기사입력 2009-11-08 17:25 l 최종수정 2009-11-09 00:17

【 앵커멘트 】
민족문제연구소가 일본강점기 때 친일행위을 했다는 인물들의 행적을 수록한 친일인명사전을 발간했습니다.
이름이 오른 인물의 후손들과 보수단체들은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3권짜리 친일인명사전에 오른 인물은 모두 4천4백여 명입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만주군에 복무하려고 혈서를 썼다며 이름이 올랐고 장면 전 국무총리도 등재됐습니다.

문화계 인사로는 애국가를 작곡한 안익태와 무용수 최승희 그리고 소설가 김동인도 포함됐습니다.

시일야방성대곡을 써 애국지사로 알려진 언론인 장지연도 일본을 찬양하는 글을 썼다며 친일인사로 기재됐습니다.

민족문제연구소는 이 사전이 과거사를 정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 인터뷰 : 윤경로 / 친일인명사전 편찬위원장
- "일제문제를 외부문제로만 묻었었는데 우리 내부문제도 있었다는 것을 반성하고 성찰하는 계기…."

이름이 실린 인물의 후손들은 반발했습니다.

일부 후손이 사전은 무효라며 낸 가처분 신청이 기각됐지만, 여전히 친일을 인정할 수 없다는 겁니다.

▶ 인터뷰 : 이상수 / 고 장지연 후손 측 변호사
- "장지연 선생에 대한 학계나 사회적인 합의와도 틀리는 일뿐일 뿐만 아니라, 사법부의 판단은 존중하지만 승복할 수 없어 항고 등을 통해…."

보수단체들도 사전 공개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객관성이 없는 책이라고 비난했고 몸싸움도 벌어졌습니다.

- 현장음 -

민족문제연구소는 이어 친일 단체 등을 망라한 책도 내기로 해 논란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