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부, '타미플루 지원' 계획 북에 전달

기사입력 2009-12-11 17:00 l 최종수정 2009-12-11 17:50

【 앵커멘트 】
북한이 우리 정부의 신종플루 치료제 타미플루 지원을 수용하겠다고 밝힌 뒤, 우리 정부가 북측에 지원계획을 전달했습니다.
사실상 실무협의를 시작한 셈인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박호근 기자~

【 기자 】
네, 통일부에 나와있습니다.


【 질문 1 】
북측에 지원 세부 사항을 전달했다구요?


【 기자 】
네, 그렇습니다.

정부는 타미플루 지원과 관련해 북측과 사실상 협의를 시작했습니다.

통일부는 오늘(11일) 오전 구체적인 지원 계획을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북측에 전달했습니다.

현재 북측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로써 별도의 회담 형식은 아니지만 사실상 협의에 들어간 셈입니다.

다시 말해,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우리 정부의 계획을 전달하고 이에 대한 답변을 받는 등 의견을 주고받으며 협의하는 방식입니다.

이를 통해 지원규모와 방법, 경로 등을 결정할 방침입니다.

타미플루 지원에 대한 정부의 대체적인 윤곽은 나왔습니다.

우선, 지원 규모는 현인택 통일부 장관이 밝혔듯 50만 명분이 될 예정입니다.

북한은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9명의 신종플루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는데요.

통일부는 경험상 겨울에 신종플루가 빠르게 확산될 가능성이 큰 점 등을 고려해 규모를 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초동단계에서 충분히 대처할 수 있도록 필요한 상당한 양을 제공한다는 원칙입니다.

전달 경로는 신속한 배송을 위해 타미플루를 경의선·동해선 육로로 제공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치료제 이외에 시약·의료기기·소독제 등 다른 지원품 공급을 요청할 경우도 적극적으로 검토한다는 입장입니다.

50만 명분의 타미플루가 전해진다면, 현 정부 들어 정부 차원의 첫 인도적 지원이 됩니다.

이번 지원을 통해 남북 간 서로 의사를 타진하며, 관계 개선의 물꼬를 틀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통일부에서 MBN뉴스 박호근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