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한 번 검사로 암 유형 판별한다

기사입력 2010-05-10 17:55 l 최종수정 2010-05-10 20:11

【 앵커멘트 】
여성에게 가장 많이 걸리는 유방암.
값싸고 빠르게 유방암의 유형을 판별해 효과적인 치료법을 고르는 새 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습니다.
이정호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4일, 향년 67세로 눈을 감은 영국의 여배우 린 레드그레이브.

영화 '피터팬', '샤인'에 출연했고, 연극 무대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던 그녀를 데려간 건 바로 유방암이었습니다.

유방암에는 몇 가지 유형이 있어, 해당 유형에 맞는 치료법을 쓰는 게 중요합니다.

이런 가운데 국내 연구진이 값싸고 빠르게 유방암의 유형을 판별해 가장 적절한 치료를 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 인터뷰(☎) : 박제균 / KAIST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
- "저희가 개발한 기술을 이용하게 되면 4가지 바이오 표지장비에서 20개까지도 같은 조직을 대상으로 동시에 검사가 가능하게 됩니다. "

연구진이 내놓은 기술의 핵심은 '랩온어칩'이라는, 명함 3분의 1 크기의 판별장비.

다양한 판별물질을 한꺼번에 넣어 70만 원 정도인 암 판별장비의 비용을 4만 원까지 낮췄고, 분석 시간도 16시간에서 1시간 30분으로 줄였습니다.

아주 적은 양의 조직으로 검사를 할 수 있어 반복 검사를 하면서 생기는 환자의 불편도 경감됩니다.

특히 연구진은 유방암 환자 115명에게 임상 실험한 결과 유형을 판별하는 정확도가 최대 98%에 이르렀다며, 개인에게 맞는 유방암 치료법을 고르는 기술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여성암 1위로 꼽히는 유방암 정복을 위한 국내 연구진의 발걸음이 바빠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정호입니다.


[MBN 트위터 오픈! 한발 빠른 뉴스를 트위터에서 만나세요]

< Copyright ⓒ mbn(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