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인권위, 성추행 피해 해병 긴급구제 권고

기사입력 2010-09-01 20:45 l 최종수정 2010-09-01 23:39

국가인권위원회는 성추행을 당한 해병 2사단 이 모 상병이 민간위탁병원에서 계속 진료를 받을 수 있게 조처를 할 것을 국방부장관에게 권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인권위는 이 상병이 군에 대해 극도의 심리적 불안 증세를 보이고 있어 군 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앞서 군이 휴가 만료일인 오늘(1일) 오후 8시까지 부대에 복귀하지 않으면 탈영 조치하겠다는 뜻을 전함에 따라 가족들은 인권위에 긴급구제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운전병으로 근무하던 이 상병은 오 모 대령에게 성추행당하고서 두 차례 자살을 시도했으며 외상 후 장애 증상까지 보여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정신과 치료를 받아왔습니다.


[MBN리치 전문가방송 - 순도100% 황금종목 발굴]

< Copyright ⓒ mbn(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