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주말 한파 누그러져…오전까지 눈·낮부터 공기 탁해

기사입력 2018-01-13 09:51 l 최종수정 2018-01-13 12:31

【 앵커멘트 】
한 주 동안 추위가 참 만만치 않았습니다. 바깥에 나가기가 두려울 정도였죠.
오늘 출근길에도 춥기는 했지만 그래도 어제만큼은 아닌 것 같았는데요. 기상센터 연결해서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조수연 캐스터, 오늘 한파가 조금 누그러지나요?

<1>네, 다행히 한파의 고비는 넘겼습니다. 오늘 아침 서울이 영하 6.6도로 여전히 춥긴 하지만 그래도 어제보다 약 9도 정도 높게 시작하고 있는데요. 한낮에는 따뜻한 서풍이 불어 영상 1도까지 오르겠고요. 내일은 기온이 더 오르면서 예년 이맘때 수준을 회복하겠습니다.

【 앵커멘트 】
한파가 누그러진다니 다행이지만 요즘 독감이 유행이니까요. 계속해서 몸 관리 잘 하셔야겠습니다.
그런데 기온이 좀 오르니까 또 미세먼지가 말썽이네요?

<2>네, 조금 전 따뜻한 서풍이 불면서 낮부터 기온이 점차 오를 거라고 말씀드렸는데요. 이 서풍을 타고 미세먼지까지 같이 유입되겠습니다.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과 호남에 낮부터 공기가 탁해질 수 있겠습니다.

<레이더>한편, 서울을 포함한 중부지방과 경북에는 계속해서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밤사이 많은 눈이 쌓인 곳도 있는데요.

<적설>경기 남부에는 조금 전 대설주의보가 내려졌고요. 오늘 오전까지 중부지방과 영남에 1에서 최고 3센티미터 가량의 눈이 더 내리겠습니다. 그 밖의 지역은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최고>오늘 낮 최고기온은 서울이 1도, 대전이 4도, 대구가 5도로 대부분 영상권을 보이겠습니다.

<주간>다음 주는 큰 추위 없을 전망입니다. 날씨였습니다.

(조수연 기상캐스터)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