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100명 보내"…고3 수험생까지 행사 동원

기사입력 2018-07-11 19:30 l 최종수정 2018-07-11 20:20

【 앵커멘트 】
수능시험을 앞둔 고3 수험생들이 수업 도중에 행사장에 동원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어떤 행사기에 기자가 알아봤더니, 해당 지역 도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단체의 발대식이었습니다.
강세훈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5월 충남 천안에서 열린 한 행사에 고등학생 수십 명이 앉아있습니다.

해당 지역 도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단체의 발대식입니다.

행사에 동원된 학생 중에는 3학년 학생도 포함됐습니다.

<통화 녹음>
- 천안교육청 장학사
"도의원님이시죠? 50명 정도 갈 수 있다는데…."
- 도의원
"내가 교장한테 이야기했는데, 100명 보내달라고…."
- 천안교육청 장학사
"(동원은) 안 되는 거 거든요."

통화가 끝나자 장학사는 한숨을 내쉽니다.

▶ 천안교육청 장학사
- "의원님이 갑질 아닌 갑질을 하시네."

그런데 취재가 시작되자 교육청은 도의원을 감싸고 돕니다.

▶ 인터뷰 : 천안교육지원청 관계자
- "아이들에겐 다양한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 거고요. 어렵고 힘든 것도 봐야 아이들이 성장할 수 있어요."

학교는 학부모들에게 이런 사실을 알리지 않고 야외 수업이라며 학생들을 내보냈습니다.

그러면서 상급기관의 부탁이라 거절할 수 없었다고 말합니다.

▶ 인터뷰 : 학교 관계자
- "시대가 어떤 시대인데 (행사에) 학생을 동원하라고 하지? 이런 이야기를 담임 선생님하고 했어요."

해당 도의원은 "학생을 참여시켜 달라고 했을 뿐 동원해 달라고 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MBN뉴스 강세훈입니다.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