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100명 보내"…고3 수험생까지 행사 동원

기사입력 2018-07-11 19:30 l 최종수정 2018-07-11 20: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수능시험을 앞둔 고3 수험생들이 수업 도중에 행사장에 동원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습니다.
어떤 행사기에 기자가 알아봤더니, 해당 지역 도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단체의 발대식이었습니다.
강세훈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5월 충남 천안에서 열린 한 행사에 고등학생 수십 명이 앉아있습니다.

해당 지역 도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단체의 발대식입니다.

행사에 동원된 학생 중에는 3학년 학생도 포함됐습니다.

<통화 녹음>
- 천안교육청 장학사
"도의원님이시죠? 50명 정도 갈 수 있다는데…."
- 도의원
"내가 교장한테 이야기했는데, 100명 보내달라고…."
- 천안교육청 장학사
"(동원은) 안 되는 거 거든요."

통화가 끝나자 장학사는 한숨을 내쉽니다.

▶ 천안교육청 장학사
- "의원님이 갑질 아닌 갑질을 하시네."

그런데 취재가 시작되자 교육청은 도의원을 감싸고 돕니다.

▶ 인터뷰 : 천안교육지원청 관계자
- "아이들에겐 다양한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 거고요. 어렵고 힘든 것도 봐야 아이들이 성장할 수 있어요."

학교는 학부모들에게 이런 사실을 알리지 않고 야외 수업이라며 학생들을 내보냈습니다.

그러면서 상급기관의 부탁이라 거절할 수 없었다고 말합니다.

▶ 인터뷰 : 학교 관계자
- "시대가 어떤 시대인데 (행사에) 학생을 동원하라고 하지? 이런 이야기를 담임 선생님하고 했어요."

해당 도의원은 "학생을 참여시켜 달라고 했을 뿐 동원해 달라고 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MBN뉴스 강세훈입니다.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