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제천 '누드 펜션' 운영자 1심서 무죄…"숙박업 아니다"

기사입력 2018-07-12 06:40 l 최종수정 2018-07-12 07:32

【 앵커멘트 】
산골마을에서 나체주의 동호회 회원들을 위한 '누드 펜션'을 운영한 남성에게 법원이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동호회 회원들만 이용해 숙박시설로 볼 수 없다고 판단한 건데, 검찰은 항소장을 제출했습니다.
권용범 기자입니다.


【 기자 】
충북 제천시의 산골마을에서 나체 동호회 회원들을 상대로 '누드 펜션'을 운영한 51살 김 모 씨에게 1심에서 무죄가 선고됐습니다.

동호회 회장 김 씨는 회원들에게 가입비 10만 원과 연회비 24만 원을 걷어 2층 건물에서 '누드 펜션'을 운영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검찰은 해당 건물을 숙박업소로 보고, 김 씨가 신고도 없이 숙박업소를 운영했고 풍속을 해쳤다며 김 씨를 재판에 넘겼습니다.

하지만, 재판부는 "김 씨가 경제적 이익을 취득할 목적으로 숙박업을 했다고 볼 수 없다"며 '누드 펜션'이 현행법상 숙박업소가 아니라고 판단했습니다.

검찰은 영리성을 인정하지 않은 법원의 판결을 인정할 수 없다며 항소장을 제출했습니다.

2009년 문을 연 '누드 펜션'은 한때 주민들의 반대로 문을 닫았다가 지난해 여름 다시 운영을 시작했습니다.

이에 마을 주민들은 '누드 펜션'이 마을 분위기를 해친다며 트랙터로 진입로까지 막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논란이 계속되자, 김 씨는 결국 지난해 8월 펜션을 폐쇄하고 건물을 매각했습니다.

MBN뉴스 권용범입니다.
[ dragontiger@mbn.co.kr ]

영상편집 : 전민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