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청약 추첨 75% 무주택자 우선…유주택자 분양 더 어려워진다

기사입력 2018-10-11 19:30 l 최종수정 2018-10-11 21:02

【 앵커멘트 】
앞으로 무주택자가 아파트에 당첨될 확률이 지금보다 더 높아집니다.

정부가 무주택자의 아파트 당첨 확률을 더 높이는 청약제도 개편안을 내놨기 때문입니다.

일단 수도권과 광역시 등 과열 지역에서는 추첨 대상 주택의 75% 이상을 무주택자에게 우선 공급하도록 했습니다.

집이 있는 사람은 가점제는 물론 추첨제를 통해서도 분양받기가 어려워진 겁니다.

1주택자가 여기서 남은 물량이라도 받으려면 새 아파트 입주 후 6개월 안에 기존 집을 팔겠다고 각서를 써야 합니다.

이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집니다.

다음달 말부터 이같은 제도가 시행되면 1주택자는 새집 마련하기가 점점 어려워지는겁니다.

그래서 예정된 분양이라도 오매불망 기다리고 있는데 어찌된 일인지 분양 일정이 기약없이 미뤄지고 있습니다.

박통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