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또 사망사고' 현대제철 왜 이러나

기사입력 2014-01-28 07:00

【 앵커멘트 】
현대제철 당진공장에서 또다시 사망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1년 5개월 사이 벌써 13명째인데, 안전관리 강화는 말뿐이었습니다.
정성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 19일 새벽.

현대제철 당진 공장에서 일하던 근로자 53세 김 모 씨가 70~80도 이르는 고온 냉각수 웅덩이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쇳물 찌꺼기의 냉각 상태를 검사하던 중 안전펜스가 없는 지점에서 미끄러진 겁니다.

김 씨는 병원에서 화상 치료를 받다 나흘이 지나 패혈증 등의 증세가 도져 끝내 숨졌습니다.

▶ 인터뷰 : 현대제철 당진공장 관계자
- "(환자) 상황이 호전되다가 갑자기 패혈증이 오면서 위독하다는 연락을…."

지난해 당진 공장에서 가스누출 사고로 사망한 근로자만 6명.

2012년 9월부터 따지면 이 공장에서 안전사고로 사망한 사람은 13명이나 됩니다.

현대제철은 지난해 말 1천200억 원의 예산을 투자하는 안전관리 종합 대책을 내놨지만, 말 뿐이었습니다.

주무 부처인 고용노동부 역시 현대제철을 특별 관리하겠다며 감독관을 6명이나 파견했지만, 사고 당일엔 주말이라는 이유로 공장엔 아무도

없었습니다.

▶ 인터뷰(☎) : 고용노동부 관계자
- "모든 현장에 감독관이 있을 순 없는 것이죠. 모든 현장을 다 보기가 어렵고요. "

▶ 스탠딩 : 정성기 / 기자
- "안전관리를 책임져야 할 업체와 정부가 손을 놓고 있는 사이에 우리 경제를 이끄는 산업 현장이 '죽음의 공장'이라는 오명을 떠안게 됐습니다. MBN뉴스 정성기입니다. "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