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결혼중개 피해 급증…돈만 받고 소개는 모른 척

기사입력 2014-11-11 19:41 l 최종수정 2014-11-11 21:08

【 앵커멘트 】
괜찮은 결혼 상대를 만나게 해주겠다며 수백만 원을 받아챙긴 뒤, 소개는 제대로 시켜주지 않는 결혼중개업체가 늘고 있습니다.
소개 횟수를 구체적으로 정하는 등 계약서를 꼼꼼히 챙겨야 합니다.
정주영 기자입니다.


【 기자 】
30대 직장인 김 모 씨는 결혼중개업체에 가입했다가 마음고생을 했습니다.

1년 가입비로 150만 원을 냈지만, 상대방의 연락처를 2번 받은 게 서비스의 전부.

상대방을 만나보지도 못했는데, 계약 해지도 어려웠습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직장인
- "'소개를 해 줬을 때'가 만남이 이뤄졌을 때지 연락처를 줬을 때가 아니잖아요. 사기죠. 돈을 받았는데 계약서에 있는 내용을 이행하지 않았으니까요."

▶ 스탠딩 : 정주영 / 기자
-"올해 8월까지 접수된 결혼중개 관련 피해는 203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가까이 늘었습니다."

업체별로는 바로연결혼정보의 피해 사례가 가장 많았고, 가연결혼정보와 더원결혼정보가 뒤를 이었습니다.

이렇게 피해가 늘어난 것은 결혼중개업체가 천여 개에 달할 정도로 난립하면서, 제대로 된 서비스 대신 마케팅에만 열을 올리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박미희 / 한국소비자원 피해구제팀
- "결혼중개업체가 신고제이다 보니까 크게 여러 가지 요건을 갖추지 않아도 자유롭게 영업을 개시할 수 있는 문제가 있을 수 있습니다."

피해를 줄이려면 '성사될 때까지 만남을 주선한다'는 애매한 표현 대신, 소개 횟수와 계약 기간 등을 계약서에 명확히 적어야 합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jaljalaram@mbn.co.kr]

영상취재 : 박준영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