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13명이 로또 1등 당첨되고도 안 찾아간 금액 217억

기사입력 2016-08-17 09:22 l 최종수정 2016-08-17 14:00

【 앵커멘트 】
일확천금의 꿈을 안겨줄 로또 1등에 당첨되고도 돈을 안 찾아간 사람이 최근 3년간 13명이나 된다면 믿어지십니까.
돈으로 따지면 217억 원이나 되는데 이들 당첨자들은 소멸시효가 지나 아예 돈을 찾아갈 수 없게 됐습니다.
고정수 기자입니다.


【 기자 】
지금까지 32번이나 1등이 나왔다는 서울의 한 로또 판매점입니다.

평일 오후인데도 줄을 서야만 로또를 살 수 있을 정도고,

등수에 관계없이 당첨금을 찾을 거란 기대감이 넘쳐납니다.

▶ 인터뷰 : 편도창 / 로또 구매객
- "등수 상관없이 당첨되면 다 찾아가지 않을까요."

▶ 인터뷰 : 김성진 / 로또 구매객
- "(무조건) 찾아야지. 무슨 소리요. "

▶ 스탠딩 : 고정수 / 기자
- "이렇게 로또 열기는 식지 않은 것으로 보이지만, 최근 3년간 찾아가지 않은 당첨금은 1천억 원을 훌쩍 넘겼습니다."

「특히 1등에 당첨됐는데도 당첨금을 찾아가지 않아 소멸시효가 끝난 사람이 13명이나 됐습니다. 」

217억 원이 넘는데, 로또를 샀다는 걸 아예 잊었거나 분실, 훼손 등의 이유로 추정됩니다.

▶ 인터뷰 : 김구년 /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 기금사업과장
- "지급개시일로부터 1년이 지나면 복권기금에 귀속시켜 저소득·취약계층을 위한 공익사업에 활용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홍보 활동 강화로 미지급 당첨금을 줄이도록 노력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고정수입니다.

영상취재 : 이권열·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