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단독] 박대동 의원 또 다른 비서관도 '월급 상납'

기사입력 2015-12-07 19:40 l 최종수정 2015-12-07 20:19

【 앵커멘트 】
그런데 새누리당 박대동 의원이 이번엔 또 다른 비서관에게서도 1천만 원 가까운 월급을 상납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현재 이 비서관은 박 의원의 지역구인 울산에서 기초의원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뭔가 석연치 않은데요.
이해완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새누리당 박대동 의원에게 매달 120만 원씩 13개월간 월급을 상납한 박 전 비서관.

그런데 비슷한 시기에 박 의원실에서 근무했던 또 다른 백 모 비서관도 자신의 월급을 상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인터뷰 : 백 모 씨 / 박대동 의원 전 비서관
- "그것을 월 급여 때 그렇게 했죠. 제가 재임기간이 8개월입니다. 그럼 산출할 수 있지 않습니까. (그럼 120만 원 곱하기 8개월이겠네요. 간단히.) 그러니까 8개월이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그러니까 120 곱하기 8 간단하게.) 예 예 예. 그렇게. 어휴…."

그렇다면 백 전 비서관이 낸 960만 원은 어디에 사용됐을까.

▶ 인터뷰 : 백 모 씨 / 박대동 의원 전 비서관
- "저도 그랬고 자진해서 그것을 당 운영비로 썼습니다. 의원님은 모르는 사실이었고…."

그런데 석연치 않은 대목이 눈에 띕니다.

백 전 비서관은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박대동 의원의 지역구인 울산 북구에서 기초의원으로 출마했고,

당시 현역 기초의원을 제치고 당선에 유리한 기호 '가번'을 부여받았습니다.

문제는 공천 과정에서 순번을 정하는 추첨이나 여론조사 발표 없이 정해졌다는 게 당시 출마했던 인사들의 증언입니다.

▶ 인터뷰 : 김 모 씨 / 과거 박대동 의원 지역구 기초의원 후보 출마
- "박대동이가 지시하는 캠프에서는 '1-가'번은 자기가 지명해서 다 줬습니다. 공천심사위원회가 있으나 마나 한 존재입니다."

백 전 비서관은 결국 당선됐고, 현재 박대동 의원의 지역구에서 기초의원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MBN과 만난 자리에서 "백 전 비서관이 혼자 출마했기 때문에 가번을 줬다"면서 "유착은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 스탠딩 : 이해완 / 기자
- "하지만, 이런 박 의원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월급 상납 파장은 '의원님의 갑질 논란'에 이어 '정치적 거래 논란'까지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해완입니다."

영상편집: 원동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