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양산 구상' 마친 문재인…정면 돌파 방침 굳힐까

기사입력 2015-12-27 19:40 l 최종수정 2015-12-27 20:10

【 앵커멘트 】
들으신대로 새정치연합 중진·수도권 의원들이 제시한 중재안이 성공할 가능성이 낮아 보이는데요.
그렇다면 문재인 대표는 결국 중진 의원들의 제안을 뿌리치고 결국 마이웨이로 가는걸까요.
강호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새정치연합 중진·수도권의원들이 중재안을 제시했지만, 분당 위기의 당을 살려낼 묘약으로 부족한 상황.

지난 14일 이후 열흘 만에 또다시 경남 양산 고향집을 다녀온 문 대표는 여전히 내년 총선 이야기에 집중합니다.

▶ 인터뷰 : 문재인 /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 "우리 당은 이번 총선에서 사람의 교체를 통해 새로운 정당으로 거듭나서 국민과 함께 희망을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현재 문 대표가 선택할 카드는 크게 세 가지로 정면돌파나 대표직사퇴, 중재안 수용이지만 정면돌파 가능성에 무게가 실립니다.

문 대표는 "남은 식구들끼리 똘똘 뭉쳐야 한다"(20일) "낡은 껍데기를 벗겨 내는 고통을 감내해야 새살이 돋는다"(21일) 등의 말로 이미 수차례 정면돌파를 암시해왔습니다.

하지만, 최근 안철수 의원의 탈당과 함께 시작된 안 의원의 지지율 급상승은 문 대표 체제의 불안요인입니다.

문 대표는 새로운 인재영입과 다음 달 12일 마무리 되는 선출직공직자평가위원회의 현역의원 하위 20% 물갈이를 병행해 결국 정면돌파 할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MBN뉴스 강호형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