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전 대표 삼고초려로 '총괄본부장에 송영길' 영입

기사입력 2017-02-08 14:35

총괄본부장에 송영길/ 사진=연합뉴스
↑ 총괄본부장에 송영길/ 사진=연합뉴스

문 전 대표 삼고초려로 '총괄본부장에 송영길' 영입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8일 송영길 의원을 당내 경선사령탑인 총괄선대본부장에 임명했다고 밝혔습니다.

문 전 대표는 또 7인 체제로 구성될 것으로 알려진 공동선대위원장에 김상곤 전 당 혁신위원장을 내정했습니다.

문 전 대표의 대변인격인 김경수 의원은 이날 정론관 브리핑에서 "문 전 대표는 삼고초려로 송 본부장을 영입했고, 송 본부장은 정권교체 대의에 따라 어려운 결단을 했다"며 "국민과 함께하는 국민 캠프를 앞장서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송 본부장은 수도권 광역단체장을 지낸 당내 개혁그룹의 대표적 정치인"이라며 "문 전 대표는 가능한 새로운 분들과 함께 대한민국을 새롭게 개혁할 수 있는 통합적이고 유능한 캠프를 만들겠다는 뜻을 계속 밝혀왔다"고 했습니다.

그는 "앞으로 송 본부장이 중심이 돼 계파·지역·이념·세대를 뛰어넘는 새롭고 유능한 캠프를 구성해 개혁성·통합성을 함께 갖춘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캠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송 의원은 "경선출마 여부도 고민했지만 문 후보를 통해 정권교체의 희망을 이루는데 협력하기로 결정했다"며 "문 후보를 도와 대한민국의 요구에 응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기로 결심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대한민국을 침몰에서 구하기 위해 무능한 선장을 끌어내리고 준비된 선장을 구해야 할 시점으로, 후보 개인과 캠프가 집권하는 정권교체가 아니라 당과 국민이 함께 집권하는 정권교체를 위해 무엇을 할 것인지 고민해왔다"며 "문 후보와 민주당의 승리를 만들어내고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했습니다.



공동선대위원장에는 김 전 위원장이 내정된 데 이어 전윤철 전 감사원장, 김진표 의원. 이미경 전 의원도 맡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경수 의원은 "경선 캠프 선대위원장과 각급 본부장 인선은 총괄본부장이 후보와 협의한 뒤 확정되는 대로 계속 발표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