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며칠전 항공권 취소"…러시아 여객기 사고 극적으로 목숨 구한 남성

기사입력 2018-02-13 08:34 l 최종수정 2018-02-13 08: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며칠전 항공권 취소"…러시아 여객기 사고 극적으로 목숨 구한 남성

러시아 사고기 잔해 /사진=연합뉴스
↑ 러시아 사고기 잔해 /사진=연합뉴스

러시아 모스크바 인근 지역에서 추락한 국내선 여객기 사고로 71명 탑승자 전원이 목숨을 잃은 가운데 출발 전 사고기 항공권을 취소해 극적으로 살아남은 남성의 얘기가 회자하고 있습니다.

11일(현지시간) 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흑해 연안의 러시아 남부 도시 소치에 사는 부동산 중개업자 막심 콜로메이체프(37)는 당초 사고기를 타고 모스크바에서 남부 도시 오르스크로 가려고 항공권을 구매했으나 출발 며칠 전 취소했습니다.

고향이 오르스크인 그는 사고 당일인 자신의 생일을 고향에서 부모, 형제들과 보내려고 항공권을 구매했습니다.

또 고향의 자동차 대리점에 새 자동차도 예약해 생일 뒤 소치로 돌아올 때는 자가용으로 올 계획이었으며 여자 친구도 함께 가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2주 전쯤 대리점에서 전화가 와 자동차 배송이 지연되고 있다면서 18일쯤에나 자동차를 건네줄 수 있다고 양해를 구하는 바람에 항공권을 취소했다는 것입니다.

콜로메이체프는 항공권 취소로 1만 루블(약 18만원) 정도를 손해 봐 기분이 좋지 않았는데 그것이 목숨과 맞바꾸는 일이 될 줄은 상상도 못 했다며 "진짜 우연의 일치"이라고 놀라워 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탈 수도 있었던 여객기 사고 소식을 오르스크에서 전화를 걸어온 친구한테서 들었습니다.

그는 "처음엔 친구가 생일에 자신을 놀라게 하려고 장난을 치는 줄 알았다"면서 "사실임을 알고 난 뒤 등골이 오싹해지는 걸 느꼈다"고 털어놨습니다.

콜로메이체프는 '제2의 생일'을 맞게 된 것이 꿈같은 일이지만 마냥 기뻐할 수만은 없다며 희생자 유족들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습니다.



러시아 남부 사라토프 지역 항공사 소속 안토노프(An)-148 여객기는 11일 오후 2시 24분 남부 오렌부르크주(州) 도시 오르스크로 가기 위해 모스크바 동남쪽 외곽 도모데도보 공항에서 이륙한 후 4분 뒤 레이더에서 사라지며 추락했습니다.

이 사고로 승객 65명과 승무원 6명 등 71명 탑승자 전원이 숨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