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군용 총포류·사제총기…불법 무기 기승

기사입력 2010-11-02 13:55 l 최종수정 2010-11-02 18:58

【 앵커멘트 】
군에서 빼낸 총포탄과 사제총기, 제조 설계도면 등을 시중에 유통하려던 전 해군 하사관 등이 꼬리가 잡혔습니다.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이 같은 불법 무기들이 자칫 국가 이미지 훼손으로 이어지진 않을지 우려됩니다.
갈태웅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28살 모 모 씨가 집에서 보관해 온 각종 총포탄입니다.

해군 부사관으로 5년 동안 복무했던 모 씨가 해군 2함대에서 빼내왔거나 시중에서 사들인 것들입니다.

이 중엔 한국과 영국 해군에서만 사용하는 희귀한 포탄도 있습니다.

▶ 스탠딩 : 갈태웅 / 기자
- "모 씨의 집에선 심지어 동원 예비군 훈련에 쓰이는 헬멧까지 발견됐습니다."

이처럼 군용 또는 사제 총포류, 제조 설계도 등을 유통하려던 이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문제는 이 같은 총포류가 시중에 버젓이 나돌고 있다는 겁니다.

지난 8월엔 탄피와 포탄을 무더기로 보유한 가정집들이 MBN 취재진에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이 같은 총포류는 특히 G20 정상회의에서 큰 위해 요소가 될 수 있습니다.

각국 정상에 대한 테러는 대부분 외부 행사장에서 총기에 의해 이뤄졌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김경윤 /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 경위
- "이러한 총기, 특히 폭발물이 유출됐을 경우 정상회담에 참가한 귀빈들에게 상당한 위해를 가할 수 있는 근거가 되고, 국가적 이미지가 많이 훼손될 것으로…."

마음만 먹으면 누구나 구할 수 있는 불법 총포류, 차단 책 마련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갈태웅입니다. [ tukal@mk.co.kr ]

[mbn리치 전문가방송 - 순도100% 황금종목 발굴]
< Copyright ⓒ mbn(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