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군용 총포류·사제총기…불법 무기 기승

기사입력 2010-11-02 13:55 l 최종수정 2010-11-02 18:58

【 앵커멘트 】
군에서 빼낸 총포탄과 사제총기, 제조 설계도면 등을 시중에 유통하려던 전 해군 하사관 등이 꼬리가 잡혔습니다.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이 같은 불법 무기들이 자칫 국가 이미지 훼손으로 이어지진 않을지 우려됩니다.
갈태웅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28살 모 모 씨가 집에서 보관해 온 각종 총포탄입니다.

해군 부사관으로 5년 동안 복무했던 모 씨가 해군 2함대에서 빼내왔거나 시중에서 사들인 것들입니다.

이 중엔 한국과 영국 해군에서만 사용하는 희귀한 포탄도 있습니다.

▶ 스탠딩 : 갈태웅 / 기자
- "모 씨의 집에선 심지어 동원 예비군 훈련에 쓰이는 헬멧까지 발견됐습니다."

이처럼 군용 또는 사제 총포류, 제조 설계도 등을 유통하려던 이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문제는 이 같은 총포류가 시중에 버젓이 나돌고 있다는 겁니다.

지난 8월엔 탄피와 포탄을 무더기로 보유한 가정집들이 MBN 취재진에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이 같은 총포류는 특히 G20 정상회의에서 큰 위해 요소가 될 수 있습니다.

각국 정상에 대한 테러는 대부분 외부 행사장에서 총기에 의해 이뤄졌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김경윤 /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 경위
- "이러한 총기, 특히 폭발물이 유출됐을 경우 정상회담에 참가한 귀빈들에게 상당한 위해를 가할 수 있는 근거가 되고, 국가적 이미지가 많이 훼손될 것으로…."

마음만 먹으면 누구나 구할 수 있는 불법 총포류, 차단 책 마련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갈태웅입니다. [ tukal@mk.co.kr ]

[mbn리치 전문가방송 - 순도100% 황금종목 발굴]
< Copyright ⓒ mbn(mb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