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승부조작 부끄럽다"…축구선수 정종관 숨진 채 발견

기사입력 2011-05-30 19:57 l 최종수정 2011-05-30 23:35

【 앵커멘트 】
승부 조작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 선상에 올랐던 프로축구 전 전북 현대 소속 정종관 선수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유서에는 승부조작의 당사자로서 부끄럽고 괴롭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서복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오늘(30일) 오후 1시 30분쯤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한 때 K리그에서 뛰었던 정종관 선수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새벽 1시쯤 호텔에 들어온 정 씨가 시간이 지나도 나오지 않은 것을 이상히 여긴 호텔 관계자가 목매 숨져 있는 정 씨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 인터뷰 : 호텔 관계자
- "문이 닫히고 나오지 않으니까 직원이 들어갔지요. (발견 후) 다 연락했지요. 경찰서건 소방서건."

당시 정 씨의 객실에는 A4용지 1장과 메모 5장의 유서와 함께 소주병이 있었습니다.

유서에는 승부조작의 당사자로서 부끄럽고 괴롭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또 검찰에 구속된 축구선수 2명을 언급하며 미안하다는 말을 남겼습니다.

▶ 인터뷰 : 박성주 / 서울 강남경찰서 형사과장
- "승부조작과 관련돼서 부끄럽고 괴롭다. (구속된 선수)2명에 대해서는 내가 시킨 일인데 조사받게 돼서 미안하다."

2004년부터 2007년 시즌까지 K리그 전북 현대에서 뛰었던 정 씨는 프로축구 승부조작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 선상에 올라 있었습니다.

검찰은 정 씨가 지난 4월 열린 K리그 2경기의 승부를 조작하는데 브로커 역할을 한 혐의를 받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혐의로 지난 25일 체포영장을 발부받은 검찰은 정 씨의 신병을 확보하는 데 주력해왔습니다.

MBN뉴스 서복현입니다. [sph_mk@mk.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