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벤츠 여검사' 사건…'삼류 치정극' 결론

기사입력 2011-12-28 18:00 l 최종수정 2011-12-28 23:28

【 앵커멘트 】
벤츠 여검사 사건 수사가 마무리됐습니다.
검찰 수뇌부 연루 의혹은 사실과 달랐으며 결국 치정 사건으로 일단락됐습니다.
강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이 전 여검사와 최 모 변호사의 내연 관계, 이를 눈치 챈 또 다른 내연녀의 협박과 폭로.

결국, 벤츠 여검사 사건은 삼류 치정극의 주인공 세 명 모두 구속되면서 끝났습니다.

단, 수사과정에서 한 부장 판사가 170만 원 상당의 식사와 와인 선물을 받아 징계에 부쳐졌습니다.

검사장급 로비 의혹은 입증되지 않았고, 벤츠 여검사의 인사와 청탁 의혹도 없었다는 설명입니다.

▶ 인터뷰 : 이창제 / 특임 검사
- "궁지에 몰린 B 변호사가 위 검사장들을 통해 사건을 해결할 능력이 있는 것처럼 과장한 사실 이외에 실제 로비 청탁이 있었음을 의심할 증거는 전혀(없습니다.)"

결국, 검찰과 무관한 수사 결과가 나오자 제 식구 감싸기를 위해 변죽만 울렸다는 비난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특임팀은 의혹 없이 수사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이창제 / 특임 검사
- "이 사건도 수사하기 부담스러운 부분이 있다면 철저히 밝혀내서 도려낸다는 심정으로 수사에 착수했던 것인데, 실제 철저히 의혹에 대한 진상 수사를 했었고…"

▶ 스탠딩 : 강진우 / 기자
- "특임 검사팀은 벤처 여검사 사건을 치정사건으로 결론지었습니다. 하지만, 전직 검사, 현직 판사, 전관 변호사가 비리로 연루되면서 사법 당국의 신뢰를 떨어뜨렸다는 비난을 받게 됐습니다.
MBN 뉴스 강진우 입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