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인사동 명물 '지팡이 아이스크림' 유사품 판매 안 돼

기사입력 2013-12-05 05:19

지난해부터 서울 인사동의 명물로 떠오른 '지팡이 아이스크림'을 함부로 베껴 팔아선 안 된다는 법원의 가처

분 결정이 나왔습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50부는 지팡이 아이스크림을 만든 조 모 씨가 유사품을 팔지 말라며 김 모 씨를 상대로 낸 가처분을 받아들였습니다.
재판부는 비록 특허청에 디자인 등록을 하진 않았지만, 형태의 창작성이 인정돼 시제품을 만든 때부터 3년간 보호받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 강현석 / wicked@mbn.co.kr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