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인사동 명물 '지팡이 아이스크림' 유사품 판매 안 돼

기사입력 2013-12-05 05: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해부터 서울 인사동의 명물로 떠오른 '지팡이 아이스크림'을 함부로 베껴 팔아선 안 된다는 법원의 가처

분 결정이 나왔습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50부는 지팡이 아이스크림을 만든 조 모 씨가 유사품을 팔지 말라며 김 모 씨를 상대로 낸 가처분을 받아들였습니다.
재판부는 비록 특허청에 디자인 등록을 하진 않았지만, 형태의 창작성이 인정돼 시제품을 만든 때부터 3년간 보호받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 강현석 / wicked@mbn.co.kr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