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세월호 침몰 참사] 수색 머구리 위주로 전환…무인탐사 로봇은 철수 '왜?'

기사입력 2014-04-23 09:33 l 최종수정 2014-04-23 10:23

세월호 침몰 참사/ 사진=연합뉴스
↑ 세월호 침몰 참사/ 사진=연합뉴스


세월호 침몰 8일째를 맞으면서 민관군 합동구조팀이 사고해역의 수색방식을 일명 '머구리' 잠수사 위주로 전환하고 있습니다. 좀 더 오래 잠수하고 시야확보도 좋아 수색에 활기를 띨 전망입니다.

해경은 잠수기수협에 요청해 22일부터 민간 머구리 잠수사들을 대거 수색작업에 투입하고 있습니다.

머구리는 공기통을 맨 일반 잠수사와 달리 선박의 산소공급 장치에 에어호스를 연결한 투구 모양의 장비를 착용한 잠수사들을 말합니다.

이들은 평소 전복, 해삼 등 해산물을 채취하는 어업종사자들이지만 수색요청에 기꺼이 응했습니다.

머구리는 수심 30∼40m 아래에서도 1시간가량 구조활동을 펼칠 수 있고 가슴팍에는 서치라이트도 있어 수색 효율이 높습니다.

다만 머구리들은 일반 잠수사에 비해 잠수병 확률도 높아 이를 치료하는 감압체임버가 탑재된 청해진함이 인근에 24시간 대기 중입니다.

해경은 2천200t급 대형 바지선을 투입해 50여명의 머구리 잠수사를 동시다발로 투입하고 있습니다.

특히 24일까지 물살이 약해지는 소조기를 맞아 집중적인 수색을 펼친다는 계획입니다.

머구리 방식으로 수색방법이 변화하면서 22일에는 산소통을 맨 민간 전문 다이버들이 수색작업에 참여하지 못하자 해경·해군 측과 마찰을 빚기도 했습니다.

세월호 침몰 참사/ 사진=MBN
↑ 세월호 침몰 참사/ 사진=MBN


반면 기대를 모았던 수중 첨단장비는 큰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습니

다.

해경은 미국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21일 원격조종 무인잠수정(Remotely-Operated Vehicle·ROV) 2대를 수색작업에 투입해 선체 진입을 앞뒀지만 거센 물살 탓에 실패하자 결국 철수시키기로 했습니다.

22일 투입한 무인탐사 로봇 '크랩스터'도 선박에 실려 사고현장에 급파됐지만 선체 진입은 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