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윤 일병 사건 마녀사냥 발언, "다른 이슈를 부각시키려고…" 발언 논란

기사입력 2014-08-11 16:17 l 최종수정 2014-08-11 16:47

윤 일병 사건 마녀사냥 발언 / 사진= 군인권센터
↑ 윤 일병 사건 마녀사냥 발언 / 사진= 군인권센터


'윤 일병 사건 마녀사냥 발언'

국군양주병원장이 윤 일병 사건을 '마녀사냥'이라고 비유해 네티즌 사이에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11일 군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 국군양주병원에서 실시된 인권교육에서 병원장 이모 대령은 "세월호나 이런 사건(윤 일병 사건) 났을 때 사회적인 반응이나 뉴스를 보면 완전 마녀사냥"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대령은 또 "보궐선거에서 국민이 세월호에 피로해 한다는 게 나타나자 다른 사회적 이슈를 부각시키려는 사람들이 윤 일병 사건을 선택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이어 "소나기는 피해간다고, 혹시라도 빌미를 제공해 마녀사냥에 걸리지 않도록 조심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날 교육은 국방부가 윤 일병 폭행 사망사건의 심각성을 깨닫고 하루 동안 모든 일과를 중단하고 창군 이래 처음으로 전군을 대상으로 실시한 것입니다.

일선 지휘관이 이번 사건을 '마녀사냥'이나 '피해가야 할 소나기' 정도로 인식하고 간부들에게 교육한 것은 군기와 인권에 대해 비뚤어진 시각을 지니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이 대령은 교육에서 사실을 왜곡하고 시민단체를 '소송꾼'으로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특히 이 대령은 윤 일병에 대해서도 "윤 일병이 좀 행동이 굼뜨고 그랬던 모양이다"며 "화가 날 때 두들겨 패서 애가 맞아 죽는 것하고, 꼬셔서 일을 시키는 것하고 어떤 것이 유리한지 병사들을 일깨울 필요가 있다"고 군간부들을 교육했습니다.

이 대령은 이에 대해 구타를 하지 말라는 취지였다고 설명했으나 윤 일병 사망 사건의 본질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더욱이 이 대령은 윤 일병 심폐 소생술에 참여했던 의료진입니다.

이 대령은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일자 "부적절한 용어를 사용해

심려를 끼쳐 드린 점을 사과드린다"며 "이슈 당사자인 군이 흥분하지 말고 차분하게 본연의 임무에 충실해야 한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습니다.

시민단체에 대한 발언에 대해선 "군인권센터를 다른 단체와 혼동해서 나온 말실수였다"며 유감을 표했습니다.

'윤 일병 사건 마녀사냥 발언''윤 일병 사건 마녀사냥 발언''윤 일병 사건 마녀사냥 발언'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