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애기봉 등탑 43년 만에 철거, 남북관계 때문에?…국방부 입장 밝혀

기사입력 2014-10-22 14:33

애기봉 등탑 43년 만에 철거, 남북관계 때문에?…국방부 입장 밝혀

'애기봉 등탑 43년 만에 철거' / 사진= MBN
↑ '애기봉 등탑 43년 만에 철거' / 사진= MBN
'애기봉 등탑 43년 만에 철거'

김포 해병 2사단 지역의 애기봉 전망대 등탑이 43년 만에 철거됐습니다.

22일 국방부 관계자는 "국방부 시설단이 작년 11월 각급 부대의 대형 시설물 안전진단을 한 결과 애기봉 등탑이 D급 판정을 받았다"면서 "철골 구조물의 하중으로 지반이 약화하여 강풍 등 외력에 의해 무너질 위험이 있어 철거했다"고 철거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등탑은 경기도 김포시 하성면 가금리의 애기봉(해발 165m) 전망대에 지난 1971년 세워졌습니다.

북한지역과 불과 3㎞에 거리에 있어 등탑에 불을 밝히면 개성지역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이에 북한은 이 등탑이 대북 선전시설이라면서 철거를 주장해 왔고 지난 2010년에는 포격하겠다고 위협하기도 했습니다.

애기봉 등탑 점화는 2004년 6월 군사분계선(MDL) 지역에서 선전 활동을 중지하고 선전 수단을 모두 제거키로 한 2차 남

북 장성급 군사회담 합의에 따라 중단됐습니다.

하지만 2010년 천안함 피격 사건과 연평도 포격 도발 사건이 발생하자 그해 12월21일 종교단체의 등탑 점등 행사를 다시 허용했습니다.

국방부 관계자는 "구조물이 넘어지면 일반 관광객의 안전을 해칠 수 있기에 지난주 철거했다"며 "남북관계와는 무관하다"고 해명했습니다.

'애기봉 등탑 43년 만에 철거'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