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경북 남쪽 땅 속 스트레스 증가"…추가 지진 우려

기사입력 2017-11-24 19:31 l 최종수정 2017-11-24 20:23

【 앵커멘트 】
지난 15일 일어난 포항 지진의 여파가 땅 속에 영향을 미치며 경북 남쪽에서 지진이 날 가능성이 커졌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
대비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이정호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15일 포항을 강타한 지진이 또다시 나타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이번 지진이 주변 땅 속에 스트레스를 유발해 연쇄 지진 가능성이 커졌다는 것입니다.

▶ 인터뷰 : 홍태경 /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
- "포항 지진이 발생하게 되면서 주변 지역에 또다시 응력을 내놓게 됐고요, 그로 인해서 주변 지역의 응력 환경은 더욱 복잡해졌습니다. "

지난해 9월 경주 지진이 일어난 뒤 단층 방향을 따라 네 갈래로 땅 속 스트레스가 가중돼 왔는데, 포항 지진으로 이런 지역이 확대됐다는 설명입니다.

경주와 포항을 도화선으로 영천과 밀양, 청송 등이 지진 우려지대로 떠올랐습니다.

특히 경주 북부는 지난해 경주 지진과 이번 포항 지진의 힘이 겹쳐 더 위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땅 속 스트레스 증가는 2011년 규모 9.0의 동일본 대지진의 충격으로 한반도 지각이 약화된 데 따른 것이어서 단시간에 진정될 가능성도 낮습니다.

지진 가능성이 늘어난 지역에 대한 재난대비 훈련과 교육이 시급해 보입니다.

MBN뉴스 이정호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