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청와대 앞 노숙 농성' 비정규직 100인 "대통령, 만납시다"

기사입력 2018-12-22 13:02 l 최종수정 2018-12-29 13:05


어제(21일) 촛불 행진에 이어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노숙 농성을 한 '대통령과의 대화를 요구하는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이 오늘(22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를 재차 촉구했습니다.

고(故) 김용균 씨를 비롯한 비정규직 사망 노동자들을 추모하는 뜻에서 소복을 갖춰 입은 이들은 이날 오전 9시부터 결의대회를 열고 비정규직 철폐, 문 대통령과의 면담 성사를 촉구하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상진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후 인천공항에서 비정규직 제로를 선언했다"며 "촛불로 탄생한 정부가 사기 정부가 아니라면 당장 나와서 비정규직들의 목소리와 눈물에 응답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청우 노동해방투쟁연대 사무국장은 "김용균 노동자의 죽음은 문재인 정부 노동정책에 대한 사망 선고"라며 "문재인 정부는 오직 이윤만 위해 작동하는 자본주의와 그 자본주의를 방어함으로써 위험을 외주화하고 방치했다"고 규탄했습니다.

이후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비정규직 100인의 이야기'를 주제로 돌아가며 마이크를 잡고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약속을 했으면 지켜야 한다", "참담하게 노동자가 죽어도 달라지는 게 아무것도 없다", "왜 자꾸 꼼수 정규직 자회사 만드는지 묻고 싶다", "말로만 하지 말고 행동으로 보여달라" 등 문 대통령에게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비정규직 100인 대표단은 정오쯤 밤새 자리를 지킨 사랑채 앞 길바닥에 물감과 분필로 자신들의 모습을 그림으로 남기고는 서울 중구 세종대로 파이낸스센터쪽으로 행진합니다.

행진에서는 김용균 씨의 동상을 앞세우고 이동합니다. 이 동상은 김씨가 '비정규직 이제는 그만! 문재인 대통령 비정규직 노동자와 만납시다'라고 적힌 손팻말을 든 채 꽃으로 둘러싸인 컨베이어 벨트 위에 올라있는 모습입니다.



이들은 오후에 다시 청와대 사랑채 앞으로 돌아와 범국민 추모제를 열 계획입니다.

앞서 어제(21일) 오후 5시 이들은 서울 중구 서울고용노동청부터 청와대 사랑채까지 '1천100만 비정규직 촛불 행진'을 벌였습니다.

전체 행진 인원은 초반 1천 명 수준이었지만, 사랑채 앞에서는 약 2천명(이상 주최 측 추산)으로 불어났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